21세기 자유 대한민국 고난의 행군

아무리 북한 따라하기로 종북 소리 듣는 정권이라도

따라 할 것이 없어서 고난의 행군을 따라하다니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20일 고용쇼크와 관련해 “우리 경제도 인고, 인내의 시간이 필요하다. 패러다임의 변화가 쉬운 것이 아니다”

추미애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소득주도 성장의 성과를 거두고 정착시키기 위해서는 다소의 시간을 고통스럽지만 인내해야 한다”

반면 장 실장은 (19일 당정청 긴급회의에서) “성장이 일자리로 이어지지 않는 모순된 상황이 계속되고 있다”며 “(정부 경제)정책들이 효과를 내기 시작하면 고용상황이 개선될 것으로 확신한다. 정부를 믿고 조금만 기다려달라”

북한이 1995년부터 1998년까지 고난의 행군을 했다. 인민이 굶어 죽어도 무조건 견디라고 김정일이 고집을 부렸다.

300만 명 정도가 굶어 죽었다고 했고, 100만 명 정도가 국경을 넘어 중국으로 떠돌며 노동 착취, 성 착취를 당했다고 전해진다.

경제가 어려워지는데 여당 대표나, 청와대 정책실장이 그냥 참으라고 한다.

김일성도 말하기를, 제재를 많이 당해봐서 이력이 났으니 그냥 참고 견디면 된다고 말했다고 한다.

지금은 김정은이 또 그냥 견디고 있다.

이제는 남한의 정권 실세들이 대한민국 국민들더러 그냥 참고 견디라고 한다.

자유 대한민국도 고난의 행군에 동참하려는가.

더 안타까운 것은, 이렇게 이상한 정부를 지지하는 사람들이 대한민국 안에 존재한다는 사실이다.

문재인은 김동연 장하성에게 직을 거는 각오로 고용지표 문제를 해결하라고 말했다는데, 문재인 스스로 직을 걸어야 한다.

경제문제 뿐만 아니라 비핵화 문제와 국제관계까지도 엉망이다. 문재인은 당장이라도 대통령에서 물러나는 것이 애국하는 길이다.

Advertisements

문재인 정부는 독재정부 인가 민주정부 인가?

헌정사상 처음으로 김이수 헌법재판소장 임명동의안이 부결 됐다고 한다.

300 명 국회 의원 중 민주당 정의당 무소속등 한 표도 빠짐 없이 모아도 145표 밖에 안된다.

나머지 155표는 사안에 따라 정부를 지지할 수도 있고 아닐 수도 있다.

여권 관계자는 “청와대가 대통령 지지율에 취해 국민만 보고 국정을 운영한다고 하지만 의회 도움 없이는 아무 것도 안 된다는 게 이번 표결의 의미”라고 평가했다.

145 대 155 는 48 대 52 이다.

여당이 발버둥쳐도 과반이 안된다.

여당은 과반이 안되는데, 자기들 주장만 옳다고 한다.

여당은 자기들 주장과 다르면, 무조건 적폐라고 누명을 씌운다.

소수가 다수를 무시하고 있다.

소수가 다수를 무시하는 것은 독재다.

문재인 정부가 요즘 그 길을 가고 있다.

국내용 대북 강경 발언 문재인

문재인 대통령이 러시아 푸틴을 만났는데, 북핵 때문에 원유 수입 중단 이야기 하다가 퇴짜 맞음.

중국의 시진핑도, 러시아의 푸틴도, 미국의 트럼프도, 독일의 메르켈도, 아무도 문재인 대통령 의 말을 들어주지 않는다.

문재인 대통령이 통하지도 않을 대북 강경 발언을 계속하는 이유가 뭘까?

일종의 명분 쌓기 아닐까?

북한이 핵 실험 하는 와중에 북한 편 들었다가는 탄핵 당할 위험이 있으므로,

“북한을 제재 하려고 했지만, 아무리 해도 안되더라”

“그러므로, 북한에 질질 끌려가도 어쩔 수 없다”

“차라리 북한 편을 들자”

뭐 이런 궤변을 펼칠 명분을 쌓고 있는 것 아닐까?

국내용 명분을 쌓고 있는 것 같다.

청와대 쪽에서도 북한 비판 메시지는 거의 안 나오고, 오히려 트럼프 대통령에게 짜증을 낸다.

국내용 문재인.

국제화 시대에, 전혀 필요 없는 사람.

문재인 대통령 하야 해도 된다

대통령은 대한민국 공무원 중 한 사람이다.

공무 수행을 잘못하면 그만둬야 한다.

가장 큰 두 가지 일을 크게 잘못하고 있는 것 아닐까?

  1. 국민 행복의 문제를 행복지수가 떨어지는 쪽으로 목표설정 했고
  2. 국가 안보 문제에서는, 국제 사회에 아무런 영향력이 없다.

더구나, 국가 안보 문제에서는 대통령이 있으나 없으나 차이를 못느낀다.

문재인 대통령은 없어도 되는 사람인가?

행복지수 문제

문재인은 공무원의 한 사람으로서 국민 행복 증진을 도모한다고 한다.

모델로 삼은 나라가 부탄이다.

그런데, 부탄이 정말로 행복할까?

  • 유엔 발표 세계 행복지수에서, 한국 56위, 부탄 97위 이다.
  • 부탄처럼 행복한(?) 나라가 왜 국가 안보 문제로 골치가 아플까? 중국이 부탄 국경을 침범해도 그저 행복하기만 할까?

中-인도, 국경분쟁 성명전…부탄도 중국에 항의

중국과 인도, 두 거인 틈바구니에 낀 인구 80만 부탄의 고민

국가 안보 문제

문재인이 막후에서 뭘 하고 있는지 아무도 모른다.

미국은 몇 달 동안, 북한과 비밀리에 접촉하고 있었다.

북미 ‘뉴욕채널’ 수개월간 비밀 접촉…美 조셉윤-北 박성일

그런데, 한국 대통령은 대화도 아니고, 강경도 아니고, 아무 것도 아니다. 오죽하면, 트럼프가 문재인에게 혹시 북한과 대화 해봤나 물어봤을까?

한국 관계자들이 북한과 비밀 접촉하고 정보수집 했을 가능성은 있지만, 트럼프가 언급한 정도의 비중있는 대화였을까?

문 대통령-트럼프 통화…”북과 대화시도 해봤나” 물어와

중국도 문재인 말을 인정하지 않는다.

中환구시보 “‘한반도 전쟁 없어야 한다’는 文대통령 말은 ‘공허한 구호’

文대통령, 시진핑에 ‘사드 논의’ 한·미·중 3자 회담 제의… 中 사실상 거부

횡설수설/송평인 부탄식 행복지수 매년 3월 20일은 유엔이 정한 ‘국제 행복의 날’이다. 유엔 산하기구인 ‘지속가능발전해법네트워크’가 올해 ‘국제 행복의 날’에 발표한 국가별 행복지수에서 *한국은 56위*를 차지했다. 헬조선까지는 아니더라도 행복한 나라는 아니다. 유엔행복지수 최상위권은 노르웨이 덴마크 아이슬란드 핀란드 같은 북유럽 국가들이 차지하고 있다. *부탄은 97위*다. 지난해 84위보다 13계단 떨어졌고 해마다 떨어지고 있다.

조국 민정수석, 전 정권과 다르다는 것을 보여줘라

조국 민정 수석이 안경환 인사 검증 실패의 책임을 지고 사퇴하면 된다.

그러면, 이전 정권들과 현 정권이 다르다는 것을 보여줄 수 있다.

야당 ‘조국 책임론’ 일치 …강경화 후폭풍

문재인 대통령, 5.18, 세월호, 통치에 이용 말아야

문재인 대통령, 말 바꾸지 말아야. 말 바꾸기는 거짓말.

과거 정치인들이 6.25 사변을 통치에 이용 했다고 생각하나본데, 문재인 대통령이 북한을 언급하지 않을 거면, 5.18 이야기 할 때, 희생자 유족 위로만 하고, 군부 독재 언급하지 말아야.

5.18이 애국의 역사라고 생각한다면, 통치에 이용 말아야

세월호도, 남의 아픔을, 정치에 이용 말아야.

애국의 역사를 통치에 이용한 과거 반복하지 않겠다

대통령이 거짓말 하니 청와대도 거짓말?

문재인은 대선 과정에서 말 바꾸기를 많이 해서 욕먹었다.

총리 인준 때도 위장 전입 배제 한다더니 그냥 뭉게고 말았다.

자기 핵심 공약도 거짓말이었다. 이게 나라야?

말 바꾸기의 본질은 거짓말이다.

미국 상원의원이, 연합뉴스 기자에게, 본인 입으로 말 했다는데,

청와대가 아니라면 아닌거야?

여기가 북한이야?

입만 열면 거짓말이야?

중국이 사드 반대하는 것은 상세히 보도하면서, 미국이 사드 배치 하겠다는 의지를 표현하는 것은 왜 물타기를 하는 거야?

언론 통제야?

여론 조작이야?

더빈 의원은 이날 연합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우리는 어려운 예산 상황에 직면해 많은 프로그램을 삭감하고 있는데 한국이 사드를 원하지 않는다면 우리는 9억2천300만 달러(약 1조300억원, 사드 배치 및 운용비용)를 다른 곳에 쓸 수 있다고 문 대통령에게 (전날) 말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