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태환과 김연아는 외압에 굴복하지 않았다

최순실 국정 농단 사태를 보면, 굉장히 많은 사람들의 이해 관계가 얽혀 있는 것 같다. 자발적으로 비리에 가담한 사람도 있을 것이고, 압력에 못 이겨 연루된 사람도 있을 것이다.

박태환처럼 용감하게, 김연아처럼 떳떳하게 외압을 이겨낼 수 있는 사회가 됐으면 좋겠다. 제도적으로, 법적으로, 부당한 외압으로부터 보호 받을 수 있는 시스템이 시급하다.

부당한 외압으로부터 보호 받는 일은 인권 문제다.

지금 감옥에 가 있는 국정 농단 핵심 인물들이 자신에게 불리한 진술을 하지 않을 권리를 보장 받고 있다. 이것이 인권 문제인 것처럼, 대한민국 국민 누구나 부당한 외압을 거부할 권리가 있어야 한다. 그리고, 불이익을 당하지 않게 보호 받아야 한다.

그렇다면 최순실 국정 농단 같은 일을 많이 줄일 수 있지 않을까

사회 각층의 개개인들이 박태환처럼 용감하게, 김연아처럼 당당하게 부당한 외압에 대처하고, 보호 받을 수 있어야 한다.

박태환처럼 용감하게

박태환은 한국을 대표하는 수영 선수로서 큰 실수를 한 적이 있다. 약물 도핑에 걸렸다. 그러나, 박태환, 금지약물 ’고의성’은 벗었다고 한다.

더 큰 시련이 있었으니, 김종 전 문화체육부 차관이, 리우 올림픽에서, 박태환 말고 다른 선수를 밀어주기 위해, 외압을 가했다고 한다. 그래서, 박태환과 가족들은 두려워서 펑펑 울었다고 하지만, 용감하게 외압을 이겨냈다.

“박태환은 어떤 게 옳은 일인지 분명히 알고 있었기 때문에 올림픽에 출전한다는 결론은 바로 냈다” … “김 전 차관이 다른 선수를 밀어주기 위해서 출전 포기를 종용한 말을 했다”

리우 올림픽 출전 포기 협박 당한 박태환 “집에서 펑펑 울었다”

김연아처럼 떳떳하게

김연아도 정치권으로부터 모종의 압력을 받은 적이 있다고 한다. 그러나, 그 압력을 거부했기에 지금에 와서는 얼마나 떳떳한가.

“제가 아무리 버릇 없어도 손 뿌리쳤겠나”

Advertisements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